정치

이준석 "문대통령, 국정원 댓글사건 때 뭐랬나…즉각 사과해야"

입력 2021/07/22 09:31
수정 2021/07/22 09:46
7043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2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대선 때 '드루킹'과 댓글 여론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징역 2년이 확정된 데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해 했던 말을 그대로 드린다. 청와대가 사과해야 한다고 하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상황에 따라 맞는 말을 하지만 일관성은 전혀 없는 어느 법학자(조국 전 법무부 장관)와 다르게, 대통령께선 일관된 말씀으로 국가 질서를 세워달라"고 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구(舊) 문재인과 현(現) 문재인을 대비해 조롱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사과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판결은 충격이 아니었다. (유죄를) 확신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민주당 대권주자들과 당직자들이 일제히 김 지사 옹호에 나선 것은 충격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을 알려드린다"며 대선에서 댓글 조작의 피해를 본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에 대한 사과, 도정 공백에 따른 경남도민들에 대한 사과, 그리고 선거 공정성을 침해한 데 대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