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추미애 "1조원대 南北청년평화기금 설치" [레이더P]

입력 2021/07/29 10:55
수정 2021/07/29 11:13
秋 "대북경협 사업에는 청년고용할당제 5% 이상 의무화"
서울대·김일성대 교환학생 사업도 추진
7318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 28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가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카메라테스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계기로 신세대 평화론을 강조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은 지난 6월 파주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한반도 평화를 이뤄내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29일 추 전 장관은 국회 소통관에서 공약 2호로 신세대 평화론을 발표했다. 신세대 평화론에는 △청년평화기금 조성 △대북경제협력 사업에 청년고용할당제 5% 의무화 △남북 대학교 교환학생제 △한반도 청년 정상회담 △남북한 유스올림픽 및 역사·문화 탐방단 등이 담겼다.

우선 추 전 장관은 청년평화기금을 조성해 남북한 청년 교류·협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협력기금을 일부 전용하고 정부와 외부 출연금으로 초기에는 2000억원 규모로 시작했다가 임기 내에는 1조원 규모로 조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기금은 남북한 청년들의 공동 창업 등에 쓰일 전망이다.

대북 경제협력 사업에 청년고용할당제를 5% 이상 의무화하겠다는 공약도 발표했다. 문재인정부가 2020년까지 공공기관에 청년고용을 3%에서 5%로 한시적으로 늘렸던 것을 대북경협 기업에도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추 전 장관은 "제재 완화 및 남북경협 활성화에 따른 기업에 대해 고용할당제 5% 이상을 의무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 대학교에선 교환학생 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예를 들어 서울대-김일성종합대학, 포항공대-김책공대, 한국예술종합학교-평양예술대학교 등에서 학생 교류를 늘리면서 공동학점·학위·연구까지 범위를 넓히겠다는 취지다.


초기에는 국공립 대학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사립대에도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청년 정상회담을 통해 남북 청년 사이에서 통일 공감대를 넓히겠다는 것도 추 전 장관의 복안이다. 추 전 장관은 "매년 서울·평양·부산·개성 등 주요 도시에서 한반도 청년정상회담(한반도 청년 SUMMIT)을 개최하고 미국·중국·러시아·유럽연합·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 주변국 청년들에게도 문호를 개방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치뿐 아니라 체육·역사·문화 교류를 늘리기 위한 유스올림픽과 역사·문화 대학생 탐방단 구성도 약속했다.

[성승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