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속보]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정권교체 위해 정정당당 경선"

최현주 기자
입력 2021/07/30 13:52
수정 2021/07/30 14:45
73764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을 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을 해 가는 것이 도리"라며 입당 의사를 밝혔다.

윤 전 검찰총장은 "당원으로서 입당을 하기 위해 당사를 찾았다"며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한 달이 지났지만 오랫동안 생각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검찰총장은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오늘 입당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행동과 결단을 항상 성원하고 지지했지만 입당 결정에 대해선 더욱 더 특별하게 강하게 환영하고 성원하고 지지를 한다"면서 "다음주 쯤에 윤 전 총장의 위상에 걸맞게 지도부 전체가 모인 상황에서 아주 성대한 입당식을 하는 걸 대표에게 건의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전 총장은 경선 룰과 관련해서는 특별히 생각해 본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자리에는 이준석 당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전남 여수를 방문해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비를 찾았다. 윤 전 총장은 이 대표의 지방일정에 대해서는 몰랐다고 답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휴가 중이다.

윤 전 총장은 30일 입당한 것과 관련해 특별한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사 등은 다음 주에 진행하면 되는 것"이라며 "충분한 교감을 갖고 진행 해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