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尹 입당 맹폭 "朴탄핵 지휘자가 살려고 독재에 투항"

입력 2021/07/30 16:32
수정 2021/07/30 16:52
송영길 "대선 국면 간명해져 좋다…불확실성 해소"
73866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한민국 선수단 응원 나선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것과 관련해 검찰의 중립성을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흔들었다고 비판했다.

지지도 하락에 따른 궁여지책일 뿐이라며 그 의미와 파장을 평가절하하려는 발언도 이어졌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윤 후보의 입당은 정치검찰의 커밍아웃이자 정치적 파산 선언"이라고 규정했다.

이 대변인은 "스스로 밝혀왔던 법과 정의는 모두 허울이었고 그동안의 행보가 오직 권력에 대한 탐심에서 비롯된 것임을 자인한 셈"이라며 "이를 입증하듯 자신과 주변 인사들에 대한 의혹에 거짓과 조작이라고 맞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수사를 진두지휘했던 사람으로서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정당에 입당한 것은 개탄스럽다"며 "부디 국민의힘과 함께 탄핵의 강 앞에서 갈 길을 잃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정치적 수사와 기소가 결국 국민의힘에 입당하기 위해 바친 제물이었다는 것을 인정한 행보"라며 "정치인 윤석열이 한 수사와 기소에 대해 원점에서 재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얄팍한 내공과 밑천이 다 드러나니 어떻게든 만회를 해보고자 쫓기듯 국민의힘 그늘로 도망친 것"이라며 "한 번만 살려달라는 사실상의 백기투항"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송영길 대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지역본부를 찾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으로서는 오히려 대선 국면이 간명해지고 좋아졌다고 생각한다"며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국민이 보기에도 간명해진 것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지 윤석열이라는 분이 왜 정치를 하는지 잘 이해가 안되는 것 같다"며 "그냥 지지율이 높고 권력을 교체해야 하니까 하는 막연한 생각으로 정치가 얼마나 될 수 있을지 국민이 지켜볼 것"이라고 견제구를 날렸다.

73866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질의응답하는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

민주당 대권주자들도 일제히 맹공을 퍼부었다.




이재명 캠프 홍정민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의 중립을 지켜왔다는 주장은 궁색해졌다"며 "검찰총장 재직 당시 검찰개혁에 저항하며 야당을 지향하는 정치활동을 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지율이 하락하고 본격적인 검증이 시작되자 정치적 생존을 위해 국민의힘에 합류한 것"이라며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전 총장인만큼 누구보다 국민의힘에 충성하는 확실한 편향성과 진영논리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세균 캠프 장경태 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후보는 결국 검찰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전락시켜 한국의 민주주의를 후퇴시킨 독재 정당의 후예들에 품에 안겼다"면서 "국민은 검증이 무서워 국힘당 우산 밑에 숨어든 겁먹은 배신자를 지도자로 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줬다"며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민주주의 정치질서를 흔드는 헌정질서 문란행위"라며 "무제한의 정책적, 도덕적 검증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