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휴일영향에 오늘 1천200명대…전문가 "4단계 연장에 '+α'도 필요"

입력 2021/08/02 04:30
수정 2021/08/02 09:00
1천710명→1천442명→?…어제 밤 9시까지 1천159명, 27일째 네 자릿수
누적 확진자 20만명대, 10만명 이후 130일만…"하루 2천명대 나올 수도"
7440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비 오는 날도 계속되는 코로나 검사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지속하면서 주말·휴일에도 1천명을 크게 넘는 확진자가 쏟아졌다.

주중 평일에 비해서는 다소 줄었지만 이는 검사건수 자체가 대폭 줄어든 데 따른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7일(1천212명)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4주 가까이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파력이 더 강한 델타형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 유행을 주도하는 데다 전국 감염 재생산지수도 확산과 억제의 기준점인 1을 웃돌고 있어 당분간 확산세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최고 수위인 4단계로 격상된 지 3주가 지났지만 환자 감소세 전환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이에 정부는 오는 8일 종료될 예정인 4단계 연장 여부 등을 놓고 내부 검토에 들어갔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는 수도권 4단계 연장은 물론 더 강력한 추가 방역 대책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7440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그래픽]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추이

◇ 신규 확진자 27일 연속 네 자릿수…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1천501명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442명이다.

직전일(1천539명)보다는 97명 줄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1천159명으로, 직전일 같은 시간의 1천379명보다 220명 적었다.

밤 시간대 확진자가 많이 늘지 않더라도 1천200명대, 많으면 1천300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한꺼번에 반영되면서 확진자도 줄어드는 것이다. 그간의 주간 환자 발생 패턴을 보면 주 초반까지는 적게 나오다가 중반 시작점인 수요일부터 다시 급증하는 흐름을 보인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전국으로 퍼지면서 비수도권 곳곳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2명)부터 26일째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이날로 27일째가 된다.

지난달 26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318명→1천363명→1천895명→1천674명→1천710명→1천539명→1천442명을 나타내며 1천300명∼1천800명대를 오르내렸다.

1주간 하루 평균 1천563명꼴로 나온 가운데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1천501명에 달했다.

744088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여행객으로 분주한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 누적 확진자 1년 6개월 반만에 20만명대로…전문가들 "더 강력한 조치 필요"

연일 1천명 넘는 신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누적 확진자 수도 이날 20만명을 넘어선다.

20만명대 확진자는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약 1년 6개월 반, 정확히는 560일 만이다.

누적 10만명을 넘긴 올해 3월 25일 이후 130일 만에 배로 늘어나는 것이다.

10만명까지는 약 1년 2개월이 걸렸지만, 이후 배로 증가하는 데는 4개월여밖에 채 걸리지 않은 셈이다.

누적 사망자도 이날 3천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전날 0시 기준 누적 사망자는 2천98명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전체 유행 규모가 커짐에 따라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작년 말 3차 유행 때보다는 작지만, 증가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전체 유행 상황을 반전시켜 감소세로 전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744088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쇼핑몰 모습

전문가들은 현행 수준으로는 확산세를 꺾을 수 없다며 전국 4단계 격상 등 한층 더 강력한 조치 필요성을 거론했다.




천은미 이대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수도권은) 거리두기 4단계를 연장하게 될 것"이라며 "비수도권도 지금 3단계로는 효과가 없어서 '플러스알파'(+α)를 하거나 4단계로 격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천 교수는 "그렇게 하지 않으면 현재로서는 방법이 없다"면서 "특히 수도권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시간 제한도 더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우주 고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4단계 연장은 물론이고 훨씬 더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지금의 약한 거리두기로는 절대 4차 대유행을 잡을 수가 없다"고 단언했다.

김 교수는 "사람들이 휴가철에 검사도 잘 받지 않기 때문에 지금의 1천명대 확진자도 실제 환자 발생을 반영했다고 볼 수 없다"면서 "다음 주에는 하루 2천명이 넘을 우려도 있어서 국내 의료체계 상황은 더 악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확진자가 계속 나오는 회사나 공공기관도 재택근무로 더 많이 전환해야 하고, 또 다중이용시설을 강력하게 제한하되 집합금지에 대한 보상은 충분히 해 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