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대통령 "한·호주, 대미·대중관계 잘이끌도록 전략적 소통"(종합)

입력 2021/09/13 15:54
호주 외교·국방장관 접견…"남북대화 재개 위한 지지·협조 당부"
88310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외교·국방장관 접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호주 외교·국방 장관을 만나 "한국과 호주가 대미·대중관계를 잘 이끌어 가야 하는 유사한 과제를 안고 있으며, 그런 면에서 호주와 전략적 소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호주의 마리스 페인 외교장관, 피터 더튼 국방장관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한·호주 양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중견국이자 모범적인 민주주의 국가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감염병 대응과 기후환경, 군축·비확산 등 다양한 글로벌 분야의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호주 수교 60주년인 올해 호주의 외교·안보 수장이 동시에 한국을 방문한 데 대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욱 강화하겠다는 호주의 강한 의지를 보여준다"며 "한국 역시 호주와의 외교·안보 협력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한 데 이어 "대화와 외교만이 유일한 길이라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해 왔다"며 "북한과 대화 재개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호주 측의 변함없는 지지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에 페인 외교장관은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하는 데 있어 대화와 긴밀한 조율이 가장 중요한 프로세스"라며 "양국은 함께 협력을 통해 많은 것을 일궈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더튼 장관은 "한반도 평화·안정을 위한 문 대통령의 영도력과 지도력을 잘 알고 있다"며 "양국이 공유하는 가치와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위해 양국이 국방 분야에서 대화와 협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88310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호주 외교·국방장관과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 대통령

아울러 문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한 한국이 2018년을 기점으로 짧은 시간에 탄소배출을 감축해 나가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소개하며 호주의 대응을 물었고, 페인 장관은 "호주 역시 2050 탄소중립 계획을 발표했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며 탄소배출을 줄여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페인 장관은 "스콧 모리슨 총리가 문 대통령의 호주 방문을 고대하고 있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초대에 감사드리며, 호주 방문을 희망하고 있지만 대면이 어려운 상황이 되면 화상 회담을 하겠다"고 밝혔다.

호주 외교·국방 장관은 제5차 한·호주 외교·국방(2+2) 장관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