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준석 "대선 박빙열세…정치개혁으로 승리"

입력 2021/09/17 16:24
수정 2021/09/17 16:27
취임 100일 기자회견

보고싶은 것만 계속 보는
'유튜브 정치' 벗어나야

공직후보 기초자격시험 도입
젊은세대 정치참여 이끌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17일 "파부침주(破釜沈舟) 자세로 불가역적인 정치 개혁을 완성해 대선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파부침주'는 밥 지을 솥을 깨고 돌아갈 때 탈 배를 가라앉힌다는 뜻으로 결사적인 각오로 싸우겠다는 굳은 의지를 표현한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항상 과감한 자세로 정치 개혁을 선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박빙으로 치러질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무엇보다 정치 개혁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는 "최근 당세만 놓고 여론조사 자료를 분석하면 (내년 대선은) 아주 박빙이거나 최대 5%포인트 차이로 지는 것으로 나온다"며 "보수적으로 접근해야 한다. 당이 심각하게 선거를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튜브 정치'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알고리즘이 만들어놓은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세상"이라며 "'내 주변에는 문재인 좋아하는 사람이 없다'와 같은 비과학적이고 주술적인 성격이 있는 언어로 선거를 바라볼수록 대선 승리는 요원해진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20·30대 지지를 얻을 수 있는 구체적인 정치 개혁 방안으로 대표 취임 전 공약이었던 '공직 후보자 기초자격시험'을 내세웠다. 그는 "지난 100일 동안 가장 많은 조직적 저항에 부딪혔던 것"이라며 "역량 강화를 위해 자기계발을 하는 모습으로 변하는 것을 싫어할 국민은 없다. 우리 기득권에 물든 정치인들이 거부하는 변화일 뿐"이라고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더 많은 젊은 세대의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다"며 "지금껏 폐쇄적인 정당 운영 속에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던 야망 있는 정치 지망생들이 더 들어올 것이란 진취적 기대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책과 현안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이 대표는 "플랫폼 기업에 대한 우려를 여야가 동시에 표출한 바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송영길 대표와 제 의견이 합치하는 듯하다"며 "골목상권을 지키기 위해 여야 협치 모델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범야권 통합에 관한 질문도 나왔다. 이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언한 것처럼 정권교체에 있어 같은 방향으로 가는 길 속에 저희가 잠시 떨어져 있는 것이길 바란다"며 "제가 먼저 다시 (만남을) 제안하진 않겠다. 합당 생각이 있으면 언제든 연락을 달라"고 덧붙였다.

[이희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