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응? 누가 박지원을 건드렸다고?'…박지원, 윤석열 겨냥 기사 공유

입력 2021/09/18 13:28
수정 2021/09/18 13:43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기사를 공유했다.

박 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응? 누가 박지원을 건드렸다고? 다시 보는 그의 이력과 무쌍의 전투력'이라는 제목의 '딴지일보' 기사를 공유했다. 딴지일보는 김어준 교통방송 '뉴스공장' 진행자가 만든 인터넷 신문이다.

박 원장이 공유한 기사에서 해당 신문은 "박 원장이 대선판에 소환됐다.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자꾸만 밟아대니 기지개를 안 펼 수 있나"라며 "이쪽은 박지원의 이력과 전투력에 대해 잘 알고 있는데 어째 저쪽은 감을 잃은 것 같기도 해 말리고 싶다"고 보도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고발 사주' 의혹 사태 정점에 박 원장이 있다고 주장한다. 이에 박 원장은 복수의 언론과 인터뷰에서 관련 의혹을 강하게 반박했다.


박 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조성은과 고발 사주 의혹 이야기한 적 없다"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느냐" "내가 국정원장하면서 정치 개입 안 한다고 입 다물고 있는 것이 본인한테 유리하다"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시지 않았느냐"며 윤 전 총장에게 경고장을 날렸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박 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 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기획설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조성은씨는 지난 17일 돌연 언론 인터뷰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개인 사업을 이유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있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