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대장동 의혹, 당에도 부담…수박 발언은 감수성 결핍"

입력 2021/09/22 19:21
수정 2021/09/23 11:08
"국민의 의심·분노가 본질…호남인이 싫어하는 말 쓰지 않는게 도리"
9070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전북 찾아 기자회견 하는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2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지구 의혹에 대해 "국민들이 몇 가지 의심과 분노를 갖고 있는데 그게 바로 본질"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국민들의 의심과 분노를 해소하지 않으면 당에도 부담이고 관련 후보에도 짐이 될 것이기에 그런 짐은 빨리 벗는 게 좋고 본선을 위해서도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가 대장동 관련 문제를 제기하는 이 전 대표에게 사과 및 유감 표명을 요구한 것을 두고선 "이상하다"고 일축했다.

이 전 대표는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몇 가지를 토론에서 물었을 뿐인데 질문했다고 사과하라는 건 안 된다"며 "국민에 설명하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의 '수박 기득권' 발언에 대해선 "호남 비하 언어라고 지적되고 있다"며 "(이 지사는)그게 아니라고 하는데, 그럴 땐 받는 사람이 어떻게 느끼는가를 중심으로 판단해야 한다. 그게 감수성"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호남인들이 싫어하는 말이라면 일부러 쓰지 않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쓰지 말아 달라고 했을 텐데 굳이 썼다"며 "감수성의 결핍 아닌가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다만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야당의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엔 "특검과 국정조사로 가면 굉장히 정략적 공방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수사가 빨리 이뤄져서 국민적 의심이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선 레이스에서 중도 하차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득표수에 대한 무효 처리 방침과 관련해선 "규정도 불완전하지만 규정 해석도 부적절하다"며 "민주당답지 않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그건 투표자를 제대로 못 모시는 것"이라면서 "투표는 유효하게 이뤄졌고 그 뒤 투표자 의사와 관계없이 후보자가 사퇴했다고 투표 자체를 안 한 것으로 간주하는 건 어디서도 그렇게 안 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