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방부, 李중사 사건 최종수사 결과 내주 발표할 듯

입력 2021/09/23 11:01
90844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방부

국방부가 성추행 피해 공군 부사관 사망 사건 최종 수사 결과를 내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의에 "수사결과는 이번 달 내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국외 출장으로 이날 귀국하는 만큼, 보고 절차 등을 고려하면 수사 결과 발표는 이르면 오는 27∼28일께로 예상된다.

예정대로 최종수사 결과가 발표된다면 이는 국방부가 지난 6월 1일 수사에 착수한 지 4개월 가까이만이다.

수사 결과에는 공군 군사경찰 및 법무실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인사 및 징계 조치가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초동수사에 직접 관여했거나 수사·지휘라인에 있는 인사들의 경우 대부분 재판에 넘겨지지 않은 만큼 '반쪽 수사결과'로 종결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이던 고(故) 이 모 중사는 3월 2일 직속 상관(구속기소)에게 성추행을 당한 직후 이를 부대에 신고했지만, 두 달여 만에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됐다.

국방부는 사건이 보도된 이튿날인 6월 1일부로 공군으로부터 사건을 이관받아 수사를 벌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