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화천대유에 SK그룹 연루설…최태원 여동생 400억원 익명 투자

입력 2021/09/24 17:43
수정 2021/09/24 22:55
최태원 SK회장 여동생
투자컨설팅사 통해 투자

"崔, 투자방향 정도만 알아
이자는 물론 원금도 못받아"
91365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4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 사무실 입구 모습. [박형기 기자]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회사인 화천대유에 초기 자금을 지원한 투자컨설팅 회사 '킨앤파트너스'에 400억원을 빌려준 익명의 '개인3'은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 이사장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여동생이다.

내부 사정을 아는 한 관계자는 24일 "최 이사장이 킨앤파트너스에 투자한 후 전체적으로 손실이 나며 원금은 물론 약정 이자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연 10% 고정이자를 받는 금전소비대차계약 등은 킨앤파트너스 측에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최 이사장은 기본적인 투자 방향 정도만 알고 있었던 상황으로, 박중수 킨앤파트너스 대표의 능력을 보고 투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3년 설립된 킨앤파트너스는 SK그룹 사회공헌재단인 SK행복나눔재단 본부장을 지낸 박중수 대표가 지분 100%를 갖고 있다.

화천대유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2015~2017년 킨앤파트너스에서 357억원을 차입해 대장동 개발사업의 초기 사업자금으로 썼다. 킨앤파트너스 감사보고서를 보면 2015년 400억원을 '개인3'이라는 익명의 투자자에게서 빌린 것으로 기재돼 있다. 이때 킨앤파트너스는 화천대유 자회사인 천화동인 4호의 특정금전신탁에 대해 설정한 질권을 '개인3'에게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화동인 4호는 화천대유 최대주주인 김 모씨와 친분이 있는 남 모 변호사가 이사로, 화천대유와 함께 대장동 개발사업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에 8700만원을 투자해 1000억원이 넘는 배당을 받았다.

한편 화천대유에 초기 사업자금을 대준 킨앤파트너스의 전·현직 임원 5명은 SK그룹 관련 재단 출신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SK 측은 "최 이사장은 킨앤파트너스 경영 정상화와 원금 회수를 목적으로 SK 재단 출신 퇴직 사우를 보냈다"며 "이들은 퇴직 사우이자 최 이사장 지인으로, 일종의 도움 차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