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차기 대통령이 할일…2030 "집값 안정" 50대는 "경기 활성화"

입력 2021/09/27 17:35
수정 2021/09/28 13:38
집값 안정 26%, 경기회복 25%
차기정부 최우선 부동산 과제
주택공급 확대·세금완화 順

대선후보 경제회복 적임자
이재명 26%, 윤석열 13%

내년 대선투표때 고려사항
공약·전문성·도덕성 꼽아
◆ 매경·MBN·갤럽 여론조사 ◆

9200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우리 국민은 내년 취임할 차기 대통령의 과제로 부동산 시장 안정을 최우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정부가 추진했던 부동산 정책에 대해 그만큼 불만이 많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여야 대권 주자들 가운데 경제 회복의 적임자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꼽는 응답이 가장 많이 나왔다. 하지만 이 지사도 압도적 지지를 받지 못한 가운데 여야 대권 후보들은 '경제대통령'을 원하는 국민 열망에 앞으로 적극 준비하고 화답해야 한다는 과제를 안게 됐다.

매일경제신문·MBN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23~24일 전국 성인 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 조사한 결과 '차기 대통령의 최우선 과제'에 대해 부동산 안정이라는 응답이 25.7%로 가장 높게 나왔다.


특히 20대(32.2%)와 30대(42.3%)에서는 부동산 안정을 꼽은 비율이 다른 연령층보다 훨씬 높게 나왔다. 집을 사야 하는데 가격은 천정부지이고, 대출마저 막혀버린 젊은 층의 절박한 심정이 드러난다. 이에 반해 이미 주택을 보유한 경우가 많고, 퇴직을 앞둔 50대에서는 부동산 안정(22.2%)보다 경제 활성화(35.2%)에 대한 요구가 가장 높았다.

경기 활성화를 꼽은 응답이 24.6%로 비슷하게 높게 나왔고, 일자리 창출(4%), 코로나 극복(3.8%)이 뒤를 이었다. 이에 반해 적폐 청산을 꼽은 응답자는 2.8%에 머물렀다. 현 정부의 적폐 청산에 대한 실망 또는 반감이 작용한 결과로 해석된다.

차기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시행할 부동산 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주택 공급 확대'라고 답한 비율이 32.2%로 가장 높았다. 이어 종합부동산세·양도소득세 완화(24.5%),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19.6%) 순으로 나왔다. 반면 '부동산 관련 세금 강화'를 꼽은 응답은 16%에 그쳤다.


문재인정부의 규제 일변도 부동산 정책이 차기 정부에서 시정되기를 바라는 여론이 강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히 고정수입이 없는 60세 이상 연령층은 다른 응답자보다 종부세·양도세 완화(28.7%)를 꼽은 응답 비율이 높았는데, 노년층에서 종부세에 대한 부담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에서만 주택 공급 확대(23.3%)보다 종부세·양도세 완화(33.5%) 요구가 더 높게 나왔다. 수도권에 비해 주택 공급 문제는 심각하지 않지만, 단기간에 오른 가격으로 세금 부담이 큰 상황이 반영된 결과다.

대선 예비후보들 가운데 경제 회복 적임자를 묻는 질문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4%를 얻어 1위를 기록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12.7%)이 2위, 그 뒤를 같은 당 홍준표 의원(12.1%),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5.2%)가 이었다. 이 지사와 다른 후보들 간 차이는 '국민 통합을 잘할 인물' 문항과 비교해도 훨씬 높게 나온 것이다.


해당 질문에서는 이 지사가 18.3%로, 윤 전 총장(17.5%)과 비슷한 지지를 얻었다. 이 지사가 경기 도정을 책임지면서 그동안 여러 차례 산업, 고용, 복지 등 정책을 발표해 실무 능력을 평가받은 결과로 해석된다. 반면 윤 전 총장은 '강골검사' 이미지로 경제 분야 전문성에 대한 확신을 주지 못했고, 이낙연 전 대표는 총리와 당 대표 시절 부동산 정책과 기업 규제로 인해 이 지사와 비교해 경제 분야 리더십에 대한 기대가 낮게 나왔다.

내년 3월 치러질 대통령선거와 관련해 투표 시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으로는 공약과 정책(30.1%)이 가장 높게 나왔다. 전문성과 능력(28.7%), 도덕성과 청렴성(23.8%), 소속 정당과 성향(7.6%)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35%로, 민주당(31.6%)보다 소폭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 보면 30~50대가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한 반면 20대(29.8%)와 60대 이상(48.8%)은 국민의힘 지지율이 더 높게 나왔다. 특히 20대는 지지 정당이 없다(24.1%)는 응답이 민주당 지지(21.6%)보다 높게 나왔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며, 자세한 설문 결과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만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