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韓, 사상 첫 IAEA 이사회 의장국으로 선출

입력 2021/09/27 19:55
수정 2021/09/27 20:47
이사회서 만장일치로 선출
북핵·후쿠시마 조율 기대
9202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국에 선출됐다. 외교부는 27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IAEA 이사회에서 우리나라가 만장일치로 차기 이사회 의장국으로 선출됐다"며 "이번 기회에 IAEA에 우리나라의 관여와 기여를 확대하고, 북한 핵 문제와 한반도 평화 안정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IAEA 이사회 의장직을 맡은 것은 1957년 IAEA 가입 이래 처음이다. 의장국 임기는 내년 9월까지 1년간이며, 신재현 주오스트리아 겸 주빈국제기구대표부 대사가 이사회 의장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IAEA는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과 공동 관리를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본부는 오스트리아 빈에 있다.


회원국은 현재 173개국으로, 그중 35개국이 이사회 멤버다. 이사회는 북한·이란 핵 문제 등 핵 검증·사찰 문제뿐만 아니라 원자력 안전·핵안보·기술응용 등 IAEA 실질 사안을 논의·심의하는 IAEA의 핵심 의사결정 기관이다. 한국이 사상 최초로 IAEA 이사회 의장직을 수임하게 된 건 1957년 IAEA 가입 이후 한국의 원자력 관련 역량 및 평화적 이용에 대한 기여도가 크게 신장된 덕택인 것으로 평가된다. 현재 한국의 IAEA 분담금 규모는 세계 11위에 달하며 매년 기술협력기금, 핵안보기금 등에 수백만 달러 이상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2010년까지 IAEA에서 원자력 관련 기술 협력을 제공받았으나 이후로는 순수공여국으로 지위가 전환되기도 했다.


이에 IAEA가 운영하는 8개 지역그룹 중 한국이 속한 극동그룹(한국·일본·중국·베트남·몽골·필리핀 등 6개국)에선 한국이 의장국을 수행할 차례가 됐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는 게 외교부 설명이다. 그간 극동그룹에 돌아온 7번의 의장국 선출 기회 중 6번을 일본이 할 정도로 그룹 내 일본의 비중이 압도적이었으나, 이번에는 달라진 한국의 위상이 여론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의장국 수임으로 북한 핵 문제에 대해 IAEA와 한층 더 긴밀한 공조를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북한은 1994년 IAEA에서 탈퇴한 이후 이란과 함께 국제사회에서 핵 관련 조율이 가장 어려운 나라 중 하나다. 또 IAEA와 협업이 필요한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도 회원국들과 긴밀한 조율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예경 기자 /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