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영업자 위로한 文 "일상회복 마냥 늦출수 없어"

입력 2021/09/28 11:27
수정 2021/09/28 11:43
확진자 폭증에 "단계적 일상회복 험난한 길"
정부, 다음달 방역전환 논의
"연내 고용도 코로나 이전 회복"
9218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누적되면서 더는 버틸 여력이 없어지는 상황에서 단계적 일상회복의 시간을 마냥 늦출수는 없다"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생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리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방역, 접종, 민생, 경제가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일상회복 단계로 하루속히 나아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이른바 '위드코로나' 전환의 시기가 당초 정부가 예고했던 10월말, 11월초에서 늦춰지는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대통령은 "추석 연휴를 지내면서 우려했던대로 코로나 확산이 늘어 걱정"이라며 "최근 심상치 않은 코로나 확산세를 보면서 단계적 일상회복이 얼마나 험난한 길인지도 느끼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정부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여 코로나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하면서 백신접종 속도를 가속화하여 접종률을 더욱 높여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일상회복의 길로 다가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에서 문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조기 달성을 위해선 추석 연휴 이후 확진자 증가 상황의 안정화가 관건"이라고 밝힌바 있다. 정부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코로나19 일상회복위원회'를 구성해 국민 여론을 수렴한뒤 다음달중 '위드코로나' 로드맵을 만들 계획이다.

한편 문대통령은 "경기보다 회복이 느린 고용회복 속도도 빨라져 다행"이라며 "이 추세대로라면 고용도 올해 안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코로나 터널을 벗어나지 못해 생업의 위협을 받는 분들이 많다"며 "특히 소상공·자영업자 등 대면 서비스업 종사자들게 거듭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피해지원과 채무부담 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고 10월 8일부터 시행되는 손실보상법에 따라 지원 대상과 범위 등을 세심하게 마련해 신속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