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대장동 국감'…여야 손익계산서는

입력 2021/10/23 06:41
수정 2021/10/23 09:47
10040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마친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경기도 국정감사가 결과적으로 성공적이었다고 호평하고 있는 가운데, 국감 결과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 21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처음엔 안 나갔으면 하는 제안을 했는데 결과적으로 잘했다"며 "국민의힘이 한 방 맞은 것이다. 김용판부터 시작해서 너무 부실한 질문으로 얼마나 실체가 없는지 다시 확인된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 지사 역시 지난 20일 경기도 국감을 마치고 페이스북을 통해 "다행히 국민께서도 국민의힘이 범죄자 도둑이고, 저의 의견이 타당하고 합리적이며, 이재명은 청렴했음을 인정해 주시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 공정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출석한 경기도 국정감사를 놓고 "이재명 지사는 100억원어치 광고를 했다 그런 주장도 하고 하던데 국민들이 보기에는 정말 끔찍한 장면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국민의 대표가 비록 반대 진영에 있고 자신을 비판하는 상황이기는 했지만 키득키득 하는 느낌은 좋지 않았다"며 "거기에서 무슨 사실이 드러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이재명 지사의 인간 됨됨이에 대해서는 많이 느끼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정감사가)처음부터 자신의 주장을 선전하러 나온 선전장"이라며 "애당초 정상적인 국정감사가 될 수 없었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결국 뭐 일방적인 주장만 반복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대장동 조커' 이재명 지사는 금번 국감을 통해, 물타기 신공으로 본인이 설계한 죄과 안에 제1야당을 끌어들이는 데 성공했다"며 "국민의힘이 빌미를 제공하고 자초한 면이 크다"고 총평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 역시 평가가 엇갈린다. 몇몇 네티즌들은 "사이다였다" "논리의 허점이 없었다" "국감 본 사람으로 압승 맞다. 지지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그럴싸한 말발로 빠져나간다고 잘한 건 아니다" "특검이 필요하다" "국감에서 조폭이랑 이재명 웃음 밖에 기억이 안 난다" 등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국감을 마무리하고 본격 대선 행보를 시작한 가운데, 향후 이 지사가 이낙연 전 대표와의 '원팀 선대위' 구성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