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 "윤석열, 전두환 옹호로 국민모독"…국민의힘 "이재명, 조폭돈 수수 약탈 정치"

이윤재 기자
입력 2021/10/23 16:03
수정 2021/10/24 08:25
민주 "윤, 무릎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사과 좋아하시니 귀농을"
김기현 원내대표 " 이 후보 조폭 연루설, 검경 수사로 진실 밝혀야"
원희룡 전 지사 "부하 직원이 8천억원 해 먹는 것도 모를 만큼 무능"
100450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3일 각각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한 맹공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사진' 논란을 거듭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이재명 대선 후보의 '조폭돈 수수' 의혹 등을 파고들며 공격의 수위를 높였다.

김진욱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후보는 어제 경선토론회에서 '모든 것은 자신의 불찰'이라고 했지만, 여전히 사과는 불성실하고 부족하다"며 "부인 김건희 씨에게 논란이 번지는 것을 차단하려는 것으로 보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전두환 옹호는 광주 시민만이 아니라 민주주의가 피로 물든 철권통치의 시대를 살았던 우리 국민 모두에 대한 모독"이라며 "윤 후보는 전 국민께 무릎 꿇고 진심으로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직을 세력 불리기에 이용했다'는 국민의힘의 주장에 대해 "애잔하다. 검찰총장직을 대선 출마에 이용한 '1일 1거짓말' 윤석열 후보 입부터 어떻게 해보시죠"라며 "윤 후보님 사과 좋아하니 귀농하시라고 권해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역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공격을 이어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여당의 유력 대선 후보자에 대한 의혹인 만큼 신속·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지난주 국감장에서 이 후보가 조폭으로부터 20억원을 수수했다는 폭로까지 나왔다.


아직은 의혹 수준이지만 사실이라면 징역 10년 정도는 살아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폭력조직 국제마피아 출신 박철민 씨 제보를 단순히 조폭 출신이란 이유만으로 허위로 치부하기엔 돈이 전달된 시기와 장소, 과정 등이 너무 구체적으로 특정돼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에 대해 이번 기회에 털고 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검·경에 철저한 수사 의뢰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행동을 보여주는 것이 책임 있는 공당의 자세"라고 압박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25일 경기지사 사퇴를 예고한 이 후보에 대해 "임기 내내 국민과 도민의 자원을 이용해 자기 세력을 늘리는 약탈 정치를 자행했다"며 "1350만 경기도민의 세금과 자원을 오직 본인의 정치를 위해 악용했던 '이기적 도지사'로 길이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서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들추며 "부하 직원이 8천억원을 해 먹는 것도 모를 만큼 무능하시잖나. 또 부하직원들에게 몇천억 당해주러 나오나?"라고 꼬집었다.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