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시진핑 "패권주의 반대…진정한 다자주의 실천해야"(종합)

입력 2021/10/25 13:30
수정 2021/11/07 20:04
中 유엔가입 50주년 행사서 연설…美 '동맹외교' 견제 메시지
당시 제안국·지지국에 "감사"…'하나의 중국' 우회적 강조
10087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 가입 50주년 기념 연설하는 시진핑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5일 "모든 형태의 패권주의와 강권정치, 일방주의, 보호주의에 결연히 반대한다"며 "진정한 다자주의를 실천해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 유엔 합법지위 회복 50주년 기념회의'에서 행한 연설에서 1971년 중국의 유엔 합법 지위 회복은 "세계와 유엔에 일대 사건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중국 정부는 최근 미국 주도의 오커스(대 호주 핵추진 잠수함 건조 지원을 핵심으로 하는 미·영·호 3국 안보 파트너십)를 '소그룹' 행태라고 비판하며 '진정한 다자주의'를 강조해왔다.


따라서 시 주석의 다자주의 실천 발언은 대 중국 압박에 방점 찍힌 미국의 동맹 중심 외교에 대한 견제 메시지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50년전 오늘(1971년 10월 25일) 유엔 총회 결의 2758호로 유엔에서 중국의 모든 권리 회복이 결정됐고 중화인민공화국 정부 대표는 유엔에서의 유일한 중국 합법 대표로 인정됐다"며 "이는 중국 인민의 승리이자 세계 각국 인민의 승리"라고 말했다.

또 시 주석은 "전세계 인구의 4분의 1인 중국 인민이 유엔 무대에 돌아온 것을 의미했다"며 "중국과 세계에 중대하고 깊은 의미를 지닌 일"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중국 인민은 시종 유엔의 권위와 위상을 수호하며 다자주의를 실천했다"며 "중국은 유엔과의 협력을 나날이 심화했다"고 덧붙였다.

중국(중화인민공화국)은 1971년 10월 25일 유엔 총회 투표를 거쳐 채택된 결의 2758호에 따라 '유일한 중국 대표' 자격으로 유엔에 가입하는 한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 지위를 확보했고, 그와 동시에 대만은 유엔에서 축출됐다.

중국은 이를 '유엔 합법지위 회복'으로 부른다.

시 주석은 이날 유엔 총회 결의 2758호를 2차례 거론하며 결의안 제안국과 지지국에 "진심으로 감사를 표한다"고도 했는데, 이는 최근 양안 갈등(중국과 대만 간의 갈등) 속에 이른바 '하나의 중국' 원칙이 유엔에서 인정된 것임을 미국 등 국제사회에 상기시키려는 취지로 해석됐다.

100879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가입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영상으로 연설하는 시진핑

시 주석은 또 중국이 유엔 평화유지활동(PKO)에 총 5만여 명을 파견한 사실과 코로나19 확산 국면에서 국제사회에 백신을 제공한 사실 등을 유엔 가입 이후 중국의 국제적 기여로 소개했다.




아울러 시 주석은 대 테러, 기후변화, 사이버 안보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을 거론했다.

한국 정부는 이 행사에 장하성 주중대사 대신 강상욱 주중대사관 정무 공사를 참석시켰다.

시 주석은 이날 회의장과 다른 별도 장소에 자리한 채, 행사장과 연결된 스크린을 통해 영상으로 연설했다. 영상으로 연설한 것은 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으로 추정된다.

베이징에서는 24일 보고된 확진자 5명을 포함해 지난 19일 이후 펑타이, 창핑, 하이뎬 등 3개 구에서 모두 1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베이징에서 확진자가 보고된 것은 70일만이었다.

1008797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유엔 가입 50주년 기념 연설하는 시진핑(가운데)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