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홍준표 "당선 즉시 미국에 핵공유 약속 받아낼 것"

입력 2021/10/27 17:23
수정 2021/10/27 20:58
'코리아 퍼스트' 외교공약

나토식 핵공유 체제 도입
"바이든 만나 약속 받아낼 것"

사드 3不 정책은 즉각 파기
"시진핑에 할 말 다 하겠다"
10185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jp희망캠프에서 `코리아 퍼스트` 외교 대전환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한주형 기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 중 한 명인 홍준표 의원이 "대통령에 당선되는 즉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번째 정상회담을 하고 '나토식 핵공유 체제' 구축에 대한 약속을 받아내겠다"고 27일 밝혔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중국에 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3불(不)' 약속에 대해선 "안보 주권을 제약하는 것"이라며 "공식 파기를 선언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홍 의원은 서울 여의도 대선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익 우선주의(Korea First)를 골자로 한 외교정책 7대 공약을 이같이 발표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일관된 원칙 없이 전략적 모호성을 내세워 줄타기 외교를 했다.


그 결과 미국과 중국 모두로부터 신뢰를 잃어버린 외교적 딜레마를 자초했다"며 "대통령이 되면 국익 우선의 대원칙 아래 한미, 한중, 한일 등 무너진 대외 관계를 정상화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동맹을 회복하고 강화하는 데 무게를 실었다. 홍 의원은 당선 즉시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미 양자 또는 한국·미국·일본·호주 간 다자 형태의 '아시아판 핵 기획 그룹'을 설치하겠다고 내세웠다. 아시아판 핵 기획 그룹을 통해 전술핵 재배치나 유럽의 집단안보 체제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방식의 핵 공유 체제를 구축하는 데 힘쓰겠다는 것이다. 미국이 주도하는 안보협의체인 쿼드(Quad)와 정보 동맹체인 파이브아이즈(Five Eyes)에 적극 참여하는 대신 핵 공유 협정을 체결하거나 한미원자력협정 개정 등을 요구할 생각이라고도 홍 의원은 밝혔다. 그는 새로운 한미 관계를 그려 나갈 한미워킹그룹을 만들겠다고도 덧붙였다.

반면 중국과의 관계에 있어선 선을 긋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 홍 의원은 "사드 3불 정책은 인정하지 않고 공식 파기를 선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정부가 2017년 중국과 합의한 사드 3불 정책은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 방어 체계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안보 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겠다는 내용이 골자다. 홍 의원은 "3불 약속은 우리의 안보 주권을 제약하는 것"이라며 "한·미·일 안보 협력에 대한 중대한 침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편향된 친중 사대에서 벗어나 국익 중심의 대중 외교를 펼치겠다"며 "양보하지 않는 대중 외교를 통해 부당한 제재와 보복에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며 "그동안 언급하지 못했던 중국발 미세먼지, 중국 동해안 원전 문제 등 양국이 공통으로 직면한 환경·경제·교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소통과 대화를 회복하겠다"고도 말했다.

한일 관계는 미래 지향적 관계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는 묻고 미래로 나아간다'는 관점에서 한일 양국의 공통 이익에 기초한 관계를 만들어가겠다"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일 간 미래 협력을 위한 포괄적 파트너십 공동 선언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위안부와 강제노역 문제는 조기에 해결되도록 외교적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홍 의원은 공약 발표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정부가 종전선언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위장 평화 대선을 치러보겠다는 얄팍한 술책"이라며 "북핵을 그대로 두고 어떻게 종전선언을 하나. 나라를 더 이상 무너뜨리지 말고 조용히 물러나라"고 지적했다.

[이희수 기자 /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