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가상 양자대결 尹 37.1% vs 李 35.4%…洪 35.9% vs 李 34.6%"

입력 2021/10/18 10:33
수정 2021/10/18 12:05
"오차범위 내 접전…대장동·경선 후유증 여파? 李 하락, 尹·洪 상승"
KSOI 조사…"다자대결 尹 32.9%- 李 32.0%-安 3.5%, 李 31.5%-洪 27.5%-沈 3.9%"
9844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양자대결, 이재명 34.6%, 홍준표 35.9%…오차범위 내 접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대선 가상 양자대결에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에게 오차범위 내에서 밀리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18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3천명을 대상으로 '가상 양자대결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7.1%로 35.4%의 지지율을 보인 이 후보를 오차범위(±3.1%포인트) 내에서 앞섰다.

지난주에 비해 이 후보가 0.4%포인트 하락했고, 윤 전 총장은 3.9%포인트 상승했다.

이 후보와 홍 의원간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이 후보는 34.6%, 홍 의원은 35.9%를 각각 기록했다. 격차는 1.3%포인트로 오차범위 내였다.




이 후보는 지난주보다 0.6%포인트 하락한 반면, 홍 의원은 2.9%포인트 상승했다.

이 후보의 하락세를 두고 대장동 의혹 및 민주당 경선 후유증 여파가 작용한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등을 포함한 다자 가상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이 32.9%로 이 후보(32.0%)를 근소하게 앞서면서 초박빙의 접전을 벌였다. 안 대표는 3.5%였다.

윤 전 총장 대신 홍 의원을 국민의힘 후보로 가정했을 경우에는 이 후보가 31.5%의 지지율로 홍 의원(27.5%)을 앞섰다. 심 후보는 3.9%를 기록했다.

범 보수권 적합도에서는 윤 전 총장 29.1%, 홍 의원 28.5%,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11.7%, 국민의힘 원희룡 전 제주지사 4.8%, 안 대표 3.4% 등으로 조사됐다.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모두 지난주보다 각각 3.6%포인트, 1.0%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