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모른 척하는 이재명, 아는 척하는 야당" 안철수 관전평

입력 2021/10/19 14:28
수정 2021/10/19 19:19
안철수의 '이재명국감' 관전평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를 보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의원들을 동시에 비판했다. 답변자였던 이 지사의 모습은 '궤변'으로 묘사하고, 질의에 나섰던 국민의힘 의원들은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19일 안 대표는 본인 페이스북에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드러난 공범들 앞에서도 이 지사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 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며 "치밀한 범죄 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능가하는 모습에 국민께서는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고 비꼬았다. 국감장에서 '공격수'로 나섰던 국민의힘 의원들에게도 안 대표는 쓴소리를 이어갔다.


그는 "50억원 뇌물 수수 빌미를 제공한 제1야당은 이 지사에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수모를 겪으며 제1야당의 무능과 부도덕함만 더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전날 열린 국정감사를 "모든 걸 알고 있으면서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재명 지사, 그리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고 요약하기도 했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