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고발한 與 "구속수사 하기에 충분한 증거" 맹폭

입력 2021/10/19 14:31
월성원전 수사에 "제2의 고발사주 의혹, 곧 드러날것"
더불어민주당은 19일 '징계 정당' 판결 등을 근거로 구속 필요성까지 주장하며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맹폭을 이어갔다.

월성원전 1호기를 둘러싼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제2의 고발 사주 의혹' 가능성을 거듭 제기했다.

9896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당이 윤 전 총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한 것과 관련, "야당이 밥 먹듯 하는 물타기 고발이 아니다"라며 "윤 전 총장이 자행한 저열한 수사의 민낯을 세세히 밝히는 데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 등은 전날 윤 전 총장 등을 직권남용 및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원내대표는 "절제되지 않은 국가 권력의 행사는 국민에 대한 폭력이자 민주주의 사법 체계에 대한 테러"라고 지적했다.




당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 단장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TF 2차 회의에서 "어제 민주당은 월성 원전 수사와 고발사주가 똑 닮았다는 점에 대해 (법사위 국감에서)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그 사건이 고발 사주 사건과 유사한 맥락과 내용으로 전개되었는지에 대해, 대검으로부터 '확인하고 있는 중'이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강조한 뒤 "아마도 제2의 고발 사주 의혹이 곧 드러나지 않을까 한다"고 경고했다.

앞서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18일 대검찰청을 대상으로 한 법사위 국감에서 월성원전 관련 수사가 검찰의 '고발 사주'에 의한 것이었다고 주장하며 감사원 직원의 대검 출입 기록 등을 요구하며 공세를 펼친 바 있다.

박 의원은 "국민 누구나 검찰권 남용 사유화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윤 전 총장 의혹에 대해 끝까지 파헤치고, 정치적·법적 책임을 지울 부분을 책임 지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98964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박주민 TF단장 발언

TF 회의에 참석한 황운하 의원은 윤 전 총장에 대한 구속 수사를 직접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서울행정법원의) 윤 전 총장 판결문에는 그를 구속 수사하기에 충분한 증거와 법리가 구체적으로 기재되어 있다"며 "검찰의 일련의 쿠데타 시도 과정이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시작이다. (고발사주 의혹은) 검찰판 국정농단 사건"이라며 "공수처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TF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TF 명칭을 고발사주 국기문란 TF로 하기는 했지만, 윤 전 총장의 여러 검찰권 남용, 사유화, 비위행위 등을 확장해서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공당으로서, 당 대표가 소속 의원이 직접 연루된 검찰의 검당(檢黨) 유착,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진상을 먼저 밝혀야 함에도 책임지지 않고 있는 부분이 있다"며 "(국민의힘에) 공당의 책임을 요구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