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보] 백악관 "북 미사일 시험 규탄…조건없이 만나자는 제안 여전"

입력 2021/10/20 02:44
수정 2021/10/20 11:27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북과 외교 관여 준비돼 있어"
99143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19년 북한 SLBM '북극성-3형' 발사 장면

미국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규탄하면서도 대화와 외교를 강조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다수 결의안 위반이자 역내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사키 대변인은 북한이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관여하길 촉구한 뒤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방어 약속은 철통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발사가 대화와 외교의 필요성이 시급함을 강조하는 것이라면서 전제조건 없이 언제 어디서든 만날 수 있다는 미국의 제안은 여전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