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원희룡 "이재명, 크크크 사악한 웃음소리와 함께 무너질 것"

입력 2021/10/20 11:15
수정 2021/10/20 12:09
"'이재명의 적은 이재명' 대하드라마의 결정적 반전 될 것"
99297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대장동 의혹 관련 발언하는 원희룡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출석했던 행안위 국정감사와 관련, "'크크크'라는 사악한 웃음소리와 함께 국민을 조롱하고 갔던 그 오만과 방심으로 인해, 대장동 비리로 인해서 이재명이 스스로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20일 대구 언론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날 이 후보가 다시 한번 출석하는 국토위 국감에 대해 "이재명의 적은 이재명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대하드라마의 결정적 반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에 대해 "굉장한 말솜씨와 국민의 투표심리를 자극하는데 매우 영악하고 훈련도 많이 돼 있다"며 "오늘이 이재명을 잡을 수 있는 본선 토론 전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당 소속 국토위원들을 향해 "훈계하거나 설명하는 게 아니라 질문을 해야 한다"며 "언론을 대신해서 이재명에게 묻는 것이다. 이미 보도한 사실들도 툭,툭,툭 질문을 해 주면 된다. 너무 한 방에 항복시키거나 대단한 히트를 치려고 하지 말고"라고 조언했다.

원 전 지사는 전날 이 후보와 양자 대결에서 우위를 점한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이재명과의 일대일 선거 대결 구도에서 대장동 사건 하나만 갖고도 이재명을 꺾을 수 있고, 제압할 수 있는 게 누구인지에 대해 국민의 관심이 올라간 부분"이라고 평했다.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임해온 그는 그러면서 "오늘 국감에서 (이 후보를) 못 잡으면, 본선 토론에 저를 내보내 달라. 대장동, 백현동 그리고 그와 연결된 그 십상시와 조폭들과의 연관으로 해서 대통령 자격을 스스로 사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 전 지사는 전날 윤석열캠프로부터 임명장 수여식 알림 문자를 받는 해프닝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요새 문자 메시지가 너무 많이 오기 때문에 사실 그냥 무시하고 지나갔었다"면서 "나중에 좀 황당해서 반응을 보였더니, 아주 정중한 설명과 함께 사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자신의 SNS에 알림 문자 캡쳐 화면과 함께 "도대체, 이게 뭔가요"라고 적은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그는 이와 관련 "캠프 책임자를 통해 미안하다는 연락이 왔다"며 "다른 중요한 문제들이 많기 때문에, 후보가 직접 관여할 상황으로 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겠다고 생각해서 바로 내렸다"고 설명했다.

99297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SNS 캡처]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