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이재명 후보 대북정책, 친북 아닌 실용적 노선"

입력 2021/10/21 11:17
수정 2021/10/21 14:01
외통위 국정감사…"'북 고정간첩 5만명 활동설' 믿는 건 몰상식"
9974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답변하는 이인영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대북정책과 관련, "친북적인 측면보다는 주변국 정세를 훨씬 감안하며 매우 실용적으로 접근한다"고 평가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외교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 캠프에 친북 인사들이 포진했다는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 주장에 이같이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의 대북정책은) 전통적인 진보 시각에서 추진하는 한반도 정책에 비해 좀 더 실용적인 노선을 추구하는 부분도 꽤 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의원이 제기한 북한 간첩 활동설에 대해서도 "북한 고정간첩 5만∼6만 명이 암약하고 있다는 표현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는 것은 완전히 비상식적이고 몰상식적인 것"이라며 "90년대 초반 청와대에서 간첩이 활동했다는 설도 사실이 아니라고 분명히 하지 않았느냐"고 맞받아쳤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