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간병 살인' 당사자에 "질병, 가난·죽음 안 이어져야"

입력 2021/11/27 10:17
11000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간병 살인' 당사자 측에 메일을 보내 의료 복지 관련 제도개선을 약속했다.

민주당이 27일 공개한 메일에서 이 후보는 "질병으로 고생하는 환자분들과 간병으로 고생하는 가족분들이 사각지대 없이 실질적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강도영 씨의 삶에는 우리 사회가 풀어야 할 문제가 오롯이 담겨 있다"며 "가난의 대물림, 가족 한 명이 아프면 가정이 무너지는 간병의 구조, 그로 인해 꿈과 미래를 포기하는 청년의 문제까지 말이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각종 '재난적 의료비 지원' 최대 5천만원 상향, '지역사회 통합돌봄서비스'의 전국 확대 시행 등 자신의 의료 복지 공약을 소개했다.




이 후보는 "강도영 씨 부자와 같은 분들이 나오지 않도록 하는 것이 주권자의 삶을 지키는 대리자의 의무"라며 "질병이 가난으로, 가난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생활고에 시달리던 강 씨는 중병으로 건강이 좋지 않은 아버지를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