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윤석열에 "무능·무식·무당 '3무'…국정 모르면 범죄"

입력 2021/11/27 14:18
수정 2021/11/27 14:24
11002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장흥 재래시장에서 지지호소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무능·무식·무당의 3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전남 장흥 토요시장을 찾아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3무는 죄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 책임자가 국정을 모르는 것은 범죄"라며 "몇 달 공부해서 드러난 실력이 정말로 문제가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라며 지적했다. 이어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 다른 사람 불러다 시키겠다는 것 안 된다"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고 윤 후보를 거듭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정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슨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나"라며 "국가의 운명을 놓고 내용을 알지도 못하고 그냥 동전 던져서 운명에 맡기듯이 국가 정책을 결정하면 이거야말로 불안하고 나라를 망칠 수 있는 위험한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는 자신을 실력·실적·실천이 있는 '3실(實) 후보'라고 자평하면서 "국가 정책은 전문가들 불러모아서 1주일이면 가장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며 "헛된 약속이나 장밋빛 미래가 아니라 정말로 실천해서 실적을 쌓아야 된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과거 가족 논란 등을 가리켜 "출신의 미천함과 나름 세상을 위해서 치열하게 살아오는 과정에서 생긴 상처들을 여러분 비난하면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수없이 제 가짜 흠을 만들어서 공격하고 없는 사실 만들어서 의심을 만들어내고 스스로 온갖 의혹을 만들어서 퍼뜨린 다음에 '너는 의혹이 많아서 안 돼'라는 얘기를 듣고 있다"며 "여러분이 가짜를 구별해서 지적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진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