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윤석열 '3무'(무식·무능·무당)는 죄악"

입력 2021/11/27 14:36
수정 2021/11/28 10:36
광주전남 매타버스 2일차, 장흥, 강진, 광양, 순천, 여수 돌아
尹 겨냥해 "이상한 스님 찾아다니고, 엽전 던져서 국정 결정하면 되겠나"
"미천한 출신인 제 주변은 제 운명" '조카 데이트살인' 변호 해명
전라도 사투리 쓰며 호남에 친근감 표시
농촌기본소득 1인당 15만원
110021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장흥군 정남진장흥토요시장을 방문, 즉석연설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7일 광주전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이틀째 출발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한 맹공으로 시작했다.

이날 이 후보는 전남 장흥 정남진장흥시장에서 진행한 즉석연설에서 "(윤 후보의) 무식, 무능, 무당 3무는 죄악"이라며 "국정책임자가 국정에 대해 모르는 것은 자랑이 아니고, 누가 시켜서 대신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윤 후보의 준비 부족을 부각시켰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람이 먼저다'를 만든 정철 카피라이터는 최근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해 이 후보를 실력, 실천, 실적을 갖춘 '3실 후보'라고 했다. 유능 프레임과 대비해 윤 후보의 부족함을 꼬집은 것이다.


이 후보는 "국정은 몇 달 벼락치기로 안된다"면서 "5200만명의 운명이 달린 일을 객관식 시험 문제 푸는 것처럼 몇 달 해서 될 일도 아니지만 몇 달 해서 드러난 실력이 문제 있으면 다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그는 "무능도 자랑이 아니다"라며 "본인이 실력이 있어야 실력 있는 사람을 고를 수 있기 때문에 국정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가 '주120시간 노동' 등 그동안 보여준 정책 이해도 부족, '전두환 옹호' 과정에서 드러낸 유능한 관료의 힘을 빌리겠다는 전략 등을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또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손바닥 왕(王) 글자 논란' 등 무속인 논란도 언급했다. 그는 "국정에 대해 아무것도 모르면서 무슨 이상한 스승님 찾아다니면서 나라의 미래를 무당한테 물으면 되겠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들이 합의한 규칙에 따라서 이 나라의 많은 전문가들이 합리적 기준에 의해 선택한 가장 좋은 길을 골라내도 부족할판에, 엽전 던져서 결정하면 되겠냐"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이날 최근 과거 이른바 '데이트폭력' 관련 살인을 저지른 조카를 변호한 것에 대해 논란이 커지자 이에 대한 안타까운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그는 "제가 부족한 것이 많고 상처도 많고 험한 세상을 살아왔다"면서 "없는 집안에서 엄혹한 환경에서 치열하게 살았고, 저로서는 최선을 다했지만 제 주변은 제 운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더 나은 세상 만들려고 칭려하게 싸우다 상처 많이 생겼고, 그 상처를 감수하겠다"고 했고, "출신 미천함이 지적된다면 수용하겠다"고도 했다.

호남에 대한 구애도 이어갔다. 연설 시작을 하면서 "허벌라게 많이 와부러셨네요", "장흥이 확 디지버져븐거(뒤집힌 것) 같아요"라고 전라도 사투리를 썼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평생 지지했던 분이 김 전 대통령 오실때보다 더 많이 왔다고 하더라"라고 했다.

◆ 李 "농민정책 진짜 할때 표 줘야 정치인들이 무서워해"


110021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7일 전남 강진군 군동면 안풍 마을회관에서 열린 강진 농민들과 함께하는 국민반상회에서 주민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어 방문한 전남 강진에선 농민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후보는 농민들이 힘을 합쳐 정치권에 강력한 요구를 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부탁하지 말고 요구하라"면서 "농민단체 등과 함께 이것 하면 찍어줄게 하고 진짜 하면 찍어주고 안하면 안찍어줘야 정치인들이 무서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농민 240만명 되는데 잘해줘도 표가 안되고 잘못해도 표가 안떨어진다"며 "농민과 농민단체 등이 결합에 정치권에 요구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장기적으로 농촌 기본소득 도입"을 언급했다. 그는 "농민이 아니더라도 농촌에 사는 아이, 예술인. 잡화상도 같이 기본소득 지급해야 농촌이 산다"면서 "면 단위 하나를 고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1인당 기본소득 15만원 정도로, 일단 5년 진행하는 것을 공모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흥·강진 =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