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원톱이니 투톱이니…민주적 선거운동과 안 맞아"

입력 2021/11/27 17:03
'자진사퇴' 김성태 임명 경위엔 "사건 오래돼 기억 못 했다"
11003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청년작가 특별전 관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7일 선대위 체계와 관련, "원톱이니 투톱이니 하는 말 자체가 민주적인 선거운동 방식과는 조금 안 맞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청년작가 특별전을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원톱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이해하면 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선대위가 일단 '김병준 원톱' 체제라는 해석에 거리를 두는 동시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원톱' 합류 가능성에도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대위라는 것은 선거운동의 헤드쿼터 아닌가"라며 "선거와 관련한 의사결정을 협의체 방식으로 해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도 마찬가지다.


후보라고 해서 제 마음대로 하는 게 아니다"라며 "주요 현안에 대한 기본적인 방향을 결정하면 그 결정대로 당과 선거조직이 움직여나가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딸의 'KT 특혜 채용' 의혹으로 재판 중인 김성태 전 의원을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임명한 데 대해 "저도 사건이 좀 오래돼서 뭐 잘 기억을 못 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이 당 중앙위 의장으로서 직능을 잘 관리해왔다고 평가하며 "사무총장이 당무지원총괄본부장을 맡듯이 자동으로 (임명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 전 의원이 이날 자진사퇴한 데 대해선 "본인이 우리 당의 정권 교체와 선거운동에 조금이라도 지장을 초래할 만한 것은 안 하겠다고, 국민이 바라보는 시각에서 결단한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 뜻에 대해서는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향후 인선 방향과 관련, "일단 거점 인사로 중진들이 맡을 수밖에 없는 자리들을 발표한 것이고, 앞으로는 여러분이 기대하는 당 밖의 많은 분이 이제 동참해서 그 인선안을 최고위에 부의하고 발표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