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당은 제 페이스로 바뀌었는데…기재부 죽어도 안 잡혀"

입력 2021/11/27 17:34
재난지원금 등 불만 표시한 듯…"이낙연엔 전화는 드렸다"
110035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는 이재명 대선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7일 "일단 당은 제 페이스대로 많이 바뀌었는데 기획재정부는 죽어도 안 잡힌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전남 강진에서 진행한 농업인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우리 홍남기 장관님 이런 분들, 얘기 좀 들어주세요. 제발 좀"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이 공직자에게 권한을 맡길 때는 그 권한을 활용해서 필요한 일을 하란 것 아니냐"며 "그런데 왜 안 쓰나, 최대치로 써야지"라고도 덧붙였다.

이 후보가 추진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등에 대해 기재부가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한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농업이 없으면 큰일 난다. 나중에 식량안보 문제가 반드시 발생한다"면서 농촌 기본소득 도입과 농가 수당 확대 등을 제안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을 언급하며 "국가권력을 행사해서 생기는 불로소득을 국민이 다 나눠 가져야지 왜 특정인이 다 가지나"라며 "세금만 낭비하지 않아도 정말 잘 살 수 있다. 농가, 농민 기본수당, 농촌 기 소득 하고도 남는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의 접촉에 대해 "제가 전화는 드렸다. 전남·광주 일대 간다, 이렇게 말씀만 드렸다"며 "(이 전 대표는) 원래 잡힌 일정이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 일정을 최근에 잡은 일정이라 미리 조정하진 못했고 다음엔 같이 할 기회가 얼마든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