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양주 진접읍 요양시설 집단감염…이틀간 17명 확진

입력 2021/11/27 21:31
110047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진단 검사

경기 남양주시는 진접읍 A요양시설에서 이틀간 입소자와 이용자, 종사자 등 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5명이 확진된 뒤 이날 1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받았다. 입소자 8명, 종사자 5명,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4명 등이다.

전체 28명 중 17명이 확진되자 보건당국은 이날 이 요양시설을 동일 집단(코호트) 격리 조치했다.

보건당국은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는 등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요양시설은 지난 26일 자체 간이 키트 검사에서 종사자 1명이 양성으로 나오자 보건당국에 진단 검사를 요청했으며 그 결과 집단 감염이 확인됐다.

남양주시는 시내 요양시설에 대해 매주 진단 검사받고 간이 키트로 자체 검사하도록 하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