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반기문 "김정은, 종전선언 역이용…한국을 제재완화 대변인삼아"(종합)

입력 2021/11/30 15:09
한미동맹 미래평화 콘퍼런스 연설…"종전선언만 갖고 될 일 아냐"
11054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반기문 전 사무총장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문재인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종전선언과 관련해 "안보태세를 이완시키고 북한에 유엔사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까지 주장하게 될 빌미를 주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 전 총장은 30일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개최한 '한미동맹 미래평화 콘퍼런스' 기조연설에서 "문재인 정부는 임기 말 종전선언을 위해 물밑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그동안 북한과 얼마나 많은 합의를 해왔나. 수많은 합의 중 의미 있게 지켜지고 있는 것은 단 하나도 없다"면서 "종전선언만 갖고 될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은 경제난 타개를 위해 제재완화와 외부지원이 긴요한 상황에서 바이든 행정부를 움직이기 힘들다고 생각해 약한 고리인 남쪽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한국을 북핵 인정과 제재 완화의 대변인쯤으로 삼고 있는 것 아닌가"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을 역이용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핵문제 해결 노력에 먼저 집중해야 한다면서 "북핵문제가 해결되면 남북 간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지고 지켜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현 단계에서는 국제사회가 굳은 의지로 대북 제재를 유지해야 하며 중국과 러시아도 적극적으로 여기에 참여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한국에서 정권이 바뀔 때마다 한미동맹이 흔들린다는 지적도 했다.

반 전 총장은 "유럽이나 일본과 달리 한국만 정권이 바뀔 때마다 미국과의 관계가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면서 "미국인들이 한국을 완전히 신뢰하지 못하고 다음 정부에서 (한미동맹 관계가) 어떻게 될 것이냐 생각하게 되는 건 인지상정"이라고 했다.

그는 "정부 성격에 따라 대북관계를 한미동맹보다 더 중시하는 인상을 준 적도 있다"면서 "우리의 힘을 기르고 한미동맹을 강고히 하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고 이상적 안보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1105474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한미동맹 미래 평화 컨퍼런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