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말 많던 '대장동 특검' 무산 수순

입력 2021/11/30 17:52
수정 2021/11/30 19:48
'이재명 특검법' 與 거부
검찰의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 수순에 들어간 가운데 여야가 공방을 벌인 '대장동 특별검사 도입'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30일 국민의힘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9일 저녁 '이재명 특검법'만 쏙 뺀 채 8건의 고유법안과 59건의 타 위원회 법안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 후보가 지난 18일 조건 없는 특검 수용을 밝히고 민주당은 특검 일정을 논의하겠다고 한 것이 모두 거짓임이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이 특검법안은 지난 9월 23일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의원 전원이 발의에 참여했다. 이 후보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특검 임명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2명을 합의해 대통령이 이 중 1명을 임명하는 내용이다.

[박윤균 기자 /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