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북한, 올해도 연말 당 전원회의…대남·대미 입장 주목

입력 2021/12/02 10:45
수정 2021/12/02 10:52
노동당 회의, 김정은 국정운영 방향 제시 핵심 통치기구 자리매김
집권 10년 업적 과시하며 새해 의지 다질 듯…신년사 대체 가능성
111059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정은, 당 정치국회의 개최…이달 하순 전원회의 소집키로

북한이 올해에도 주요 정책결정기구인 노동당 전원회의의 연말 개최를 예고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시할 새해 국정운영 방향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간 북한이 당 전원회의를 대남·대미관계 메시지를 내놓는 자리로 활용해온 만큼 종전선언 등 한국과 미국의 대화 재개 노력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가늠할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당 중앙위가 지난 1일 개최한 제8기 제5차 정치국회의에서 이달 하순 제8기 제4차 전원회의를 열어 주요 당 및 국가 정책의 집행 정형(실태)을 총화(결산)하고 내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 결정하기로 했다고 2일 보도했다.


지난 1월 5∼12일 8차 당대회에서 제시한 5개년 경제계획의 첫해인 올해 성과를 평가하고, 정치·경제·문화·국방 등 분야별 내년도 계획을 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당이 주요 국가 정책을 결정하는 북한에서 당 중앙위는 공식적 최고 의사결정 기구인 당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에 전원회의를 통해 대내외 문제들을 논의·의결한다.

전원회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선군정치'하에서 유명무실했지만, 김정은 시대 핵심 의사결정 기구로 자리를 잡았다.

경제·핵무력 건설 병진(2013년 3월), 병진노선의 승리 선언 및 경제 건설 집중(2018년 4월),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건설(2019년 4월), 새 전략무기를 예고한 '새로운 길'(2019년 12월) 등 그간 북한의 새 노선이 모두 전원회의에서 설정된 사실만 봐도 회의의 무게를 실감할 수 있다.

가장 최근인 지난 6월 제8기 제3차 전원회의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대미·대남 메시지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런 전례를 고려하면 이달 하순 제4차 전원회의에서도 대미·대남관계 입장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

한미 외교당국은 '이중기준' 철폐 등을 조건으로 제시한 북한을 설득하고자 종전선언을 중심으로 대화 재개 방안을 모색해왔는데 이에 대한 북한의 평가와 대응이 전원회의에서 드러날 수도 있다.

111059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2012년 1월 1일 김정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근위서울류경수 제105탱크사단'을 시찰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회의가 김정은 집권의 시작으로 간주하는 군 최고사령관 추대 10주년(12월 30일)을 맞아 열리는 것도 의미가 있다.

집권 10년의 업적을 치켜세우며 새해에도 최고지도자를 중심으로 '사회주의 강국' 건설에 전념하자는 의지를 다질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장은 전날 정치국회의에서 "총적으로 올해는 승리의 해"라고 평가하고서 "다음해는 올해에 못지 않게 대단히 방대한 투쟁을 전개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고 말했다.

아울러 연말 열리는 당 전원회의에서 나오는 김 위원장의 연설이 내년 신년사를 대체할 가능성도 커졌다.

김 위원장은 공식 집권 이후 1월 1일 신년사를 통해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했지만, 최근 2년째 신년사를 하지 않고 당 회의 보고로 대신했기 때문이다.




2020년 신년사 대신 2019년 연말 당 전원회의 연설로 대체했고, 올해에도 1월 제8차 당대회 연설로 신년사를 갈음했다.

내년 신년사도 생략할 경우 연말연시 당 회의를 통해 새해 전략을 결정·공개하는 것은 김정은 정권의 새 정치 이벤트로 굳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김 위원장이 신년사 대신 연말연시 주요 간부들을 불러 모아 당 회의를 여는 것은 새해 첫 출발을 앞두고 기강을 다지고 분위기를 띄우며 성과를 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당 회의 연설을 신년사로 대체하는 것은 김정은 시대 들어 계속된 노동당 주도 국정운영체제 부활과 관련 있다.

김정은 체제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과거 김 위원장은 주요 국가사업을 현장 방문을 통해 직접 챙기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에는 김덕훈 내각총리(경제)와 박정천 당비서(군사)에게 현지 지도를 위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도 있겠지만, 이제는 웬만한 현장은 측근에게 맡기고 자신은 주요 회의만 챙겨도 될 만큼 통치에 자신감이 생긴 것으로 해석된다.

통일부에 따르면 올해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는 총 72건인데 이 가운데 살림집 착공식 등 현지 지도는 6건에 불과하며 당 회의 참석이나 당 관계자와 일정이 36건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