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내년도 방대한 투쟁"…연말 전원회의서 새해 전략 제시(종합2보)

입력 2021/12/02 11:29
집권 10년 맞아 정치·경제성과 과시하며 내년 대미·대남정책 밝힐 듯
올해에만 전원회의 4차례…통일부 "당 중심 주요정책 결정구조 자리잡아"
11108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북한 김정은, 당 중앙위 정치국회의 주재

북한이 이달 하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도 국정운영 방향을 결정할 전망이다.

조선중앙통신은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5차 정치국회의가 지난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회로 열렸으며 회의에서는 12월 하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를 소집할데 대한 결정서를 채택했다고 2일 보도했다.

통신은 "결정서에 의하면 2021년도 주요 당 및 국가정책의 집행정형을 총화하고 새년도 사업계획들을 토의결정하기 위하여 12월 하순 당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전원회의가 소집된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정치국 회의에서 "국가경제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우리 당이 중시하는 농업부문과 건설부문에서 커다란 성과들이 이룩된 것을 비롯하여 정치, 경제, 문화, 국방 부문 등 국가사업의 전반적인 분야에서 긍정적 변화들이 일어난 것은 대단히 고무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이룩한 성과들은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위한 토대를 구축하기 위하여 계획된 전반사업이 활기차게 전진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우리식 사회주의의 새 승리에 대한 자신심을 안겨주고 있다"면서 "총적으로 올해는 승리의 해"라는 당중앙위원회적인 평가를 내렸다.

또 "다음해는 올해에 못지 않게 대단히 방대한 투쟁을 전개해야 하는 중요한 해"라며 "당중앙위원회는 새년도 계획을 역동적으로, 전진적으로, 과학적으로, 세부적으로 잘 수립하여 5개년계획수행의 기초를 튼튼히 다져야 한다"고 말했다.

당의 모든 사업을 조직·지도하는 당 중앙위는 당 대회가 열리지 않는 기간에 전원회의를 통해 당 내외 문제들을 논의·의결한다.

이번 전원회의는 김 위원장이 10년 전 북한군 최고사령관으로 추대된 12월 30일을 앞두고 열릴 가능성이 크다.




집권 10년 성과를 과시하며 대남 및 대미 관계를 비롯해 새해 국정운영 방향을 결정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집권 10주년이자 5개년 계획 첫해이기도 해서 북한이 연말까지 여러 주요 회의체를 열어서 올해 사업 분야별로 전반적으로 결산, 평가 과정을 거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전원회의 자체가 주요 국가정책에 대한 전반적 방향성을 제시하는 만큼 대남 대미 방향성도 제시될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정치국회의와 전원회의 등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유명무실했던 당 회의는 김정은 집권 이후 공식 정책결정 기구로서 위상을 회복했다.

정치국회의는 지난 9월까지 올해 3차례 열렸으며, 4차는 보도된 적이 없어 비공개로 개최한 것으로 보인다.

전원회의는 이달 하순에 열리면 올해에만 4차례로 김정은 집권 이후 한해 횟수로는 가장 많다.

김 위원장은 2019년에도 연말 전원회의를 진행하며 회의 연설로 2020년 새해 방향을 제시한 바 있다. 이번에도 전원회의 연설이 신년사를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은 집권 이후 정치국 회의나 전원회의 같은 당 회의체가 활발히 개최되고 있는데 주요 정책 방향을 당 중심으로 결정하는 구조가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111085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21년 6월 18일 폐회한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