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조동연 사퇴, 모든 책임 후보인 내가 지겠다"

변덕호 기자
입력 2021/12/03 14:06
수정 2021/12/03 14:49
111418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지난달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공동상임위원장으로 임명된 조동연 교수와 이재명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3일 조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 사퇴 등 논란에 대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위원장의 사퇴에 대해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됐다"며 "조 위원장의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조 위원장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당부의 말도 전했다.

앞서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송영길 민주당 대표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이재명표 민주당'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임명된 지 불과 사흘 만이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조 위원장이 오늘 아침 통화해서 제게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제발 자기 아이들과 가족에 대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했다"고 밝혔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