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흘만에 봉합된 尹·李 갈등…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영상]

입력 2021/12/03 23:48
수정 2021/12/03 23:58


111528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왼쪽)가 3일 울산 울주군의 한 식당에서 이준석 대표를 전격적으로 만나 회동을 갖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 대표는 윤 후보 측과의 갈등으로 당무를 거부하며 지난달 30일부터 지방을 순회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당대표 잠행'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낳았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간 갈등이 나흘 만에 봉합됐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후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3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중재로 울산에서 만나 "울산 회동에서 공감대를 이뤘다"면서 "대선에 관한 중요 사항에 대해 후보자와 당대표, 원내대표는 긴밀히 모든 사항을 공유하며 직접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달 5일 윤 후보가 당의 대선후보로 선출된 후 해결되지 않았던 김 전 비대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문제에 대해서도 윤 후보가 "김종인 박사님께서 방금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면서 "김 총괄선대위원장은 국민의힘 중앙 선대위의 장으로서 당헌·당규에서 정한 바에 따라 대통령 선거일까지 당무 전반을 통괄 조정하며 선거대책기구를 총괄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문제가 해결됐음을 알렸다. 선대위 대변인은 "후보자는 선거에 있어서 필요한 사무에 관하여 당대표에 요청하고, 당대표는 후보자의 의사를 존중하여 따르는 것으로 당무우선권을 해석하는 것으로 의견을 같이했다"고 발표해 '당무우선권' 관련 이견이 해소됐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그외 여러 가지 사안에 대해 후보자, 당대표, 원내대표는 국민의 정권교체 열망을 받들어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일체가 되어 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부산에서 순천으로, 또다시 제주로 이동하며 윤 후보를 비판해왔던 이 대표는 3일 오전까지만 해도 울산 회동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지만, 김기현 원내대표와 이 대표가 임명한 김도읍 정책위의장, 서범수 비서실장 등의 노력으로 윤 후보를 만났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갈등을 해결했다.

[울산 = 서대현 기자 / 서울 = 박인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