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러워서 오뚜기 안 쓴다"던 '재명이네 슈퍼'…결국 임시휴업

변덕호 기자
입력 2021/12/06 10:28
수정 2021/12/06 15:36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만든 온라인 홍보 플랫폼인 '재명이네 슈퍼'가 특정 회사의 상표권을 무단 도용했다는 논란이 일자 결국 임시 휴업하기로 했다.

6일 재명이네 슈퍼 측은 홈페이지에 "이재명 후보께 조금의 누라도 끼칠까 염려되어 재명이네 슈퍼 임시휴업을 어렵게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재명이네 슈퍼 측은 이 후보 홍보물을 만들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해당 홍보물에는 국내 식품업체 오뚜기 로고에 사명을 빼고 이 후보의 사진과 함께 '오뚜기처럼 일어서는 지지율'이라는 문구가 적혔다.

해당 홍보물을 본 오뚜기 측은 "특정 정당 또는 특정 후보를 지지하는 행위에 오뚜기 상표가 무단 도용됐다"며 재명이네 슈퍼 측에 메일을 보내 홍보물 삭제를 요청했다.

이에 이 후보 지지자들은 '개그를 다큐로 받는 오뚜기는 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더러워서 안 쓰겠다, 즐"이라며 "이제 니들 거 안 사 먹어"라고 했다.

연이은 논란에 재명이네 슈퍼 측은 임시휴업을 결정하면서 "재명이네 슈퍼 홍보물이 패러디물 위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다양한 각도의 검토와 법률적인 자문이 필요하다 싶어 자원봉사를 해주실 두 분의 변호사를 모집했고 홍보물을 게시할 때마다 변호사의 자문을 거치고 있다"면서 "이번에 문제가 된 오뚜기 패러디물 역시 변호사 자문을 통해 시민들이 자유롭게 만든 홍보물이며 문제없다는 결론을 얻어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뚜기 법무팀으로부터 해당 홍보물에 대한 삭제 및 회신이 이루어지지 않을 시 상표법과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행위로 처벌받을 수 있다는 내용의 메일을 받았다"며 "이에 게시물 삭제 후 자문을 받아 해당 홍보물이 법 위반 행위에 해당하지 않으며 오히려 오뚜기 측 강요나 협박에 해당될 수 있다는 말씀을 듣고 항의의 의미로 게시물을 게시했다"고 밝혔다.


이에 재명이네 슈퍼 측은 오뚜기 법무팀에 전화해 양측 입장을 나누며 사건을 일단락 짓기로 했다. 오뚜기 법무팀도 과했고 재명이네 슈퍼 측도 격앙되었던 점을 서로 이해했다는 것이다.

재명이네 슈퍼 측은 "저희 콘텐츠가 후보에 대한 홍보가 아닌 민주진영 분열이나 왜곡보도의 씨앗이 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잠시 재정비 시간을 갖고자 한다"고 사과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