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부패·무능정권 심판…공정이 상식인 나라로"

입력 2021/12/06 15:05
수정 2021/12/06 16:46
"당 선대위 중심 선거…대선 승리해 지선·총선 승리 기반 마련"
"중도·합리적 진보, 선거 주역으로"…"윤석열표 공정·사회안전망"
11186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출범식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6일 "지긋지긋한 부패하고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지겹도록 역겨운 위선 정권을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경기장 케이스포(KSPO)에서 열린 선대위 출범식에서 연설을 통해 "이제는 백 가지 중 아흔아홉 가지가 달라도 정권교체의 뜻 하나만 같다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111863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선 후보 연설

그는 "만약 내년 대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계속 있을 두 번의 선거도 뼈아픈 패배를 당할 가능성이 크다"며 우리는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 향후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승리할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며 "당 선대위 중심으로 선거를 치르겠다"고 밝혔다.

그는 "당 혁신으로 중도와 합리적 진보로 지지 기반을 확장해 이들을 대선 승리의 핵심 주역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그동안 약해진 지역 당협을 재건하고 청년과 여성을 보강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1118639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김종인과 포옹하는 윤석열

또 "제가 꿈꾸는 대한민국은 기본이 탄탄한 나라"라며 "공정이 상식이 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낮은 곳부터 시작하는 윤석열표 공정으로 나라의 기본을 탄탄하게 하겠다"며 "무주택 가구, 비정규직, 빈곤층이 더욱 든든하게 보호받도록 사회안전망을 두툼하고 촘촘하게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1118639 기사의 3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준석과 악수하는 윤석열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