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순방 발표 전 야당이 공개, 외교결례" 野 "적반하장"(종합)

입력 2022/01/10 22:07
2883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청와대 본관

청와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연합(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등 중동 3개국 순방 일정이 공식 발표되기 전에 국민의힘 측에서 논평을 통해 이를 공개한 것에 대해 "명백한 외교결례"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의 순방은 이날 오후 5시 발표됐으며, 이에 앞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장영일 상근부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새해 벽두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해외 순방 소식이 들려온다. 벌써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UAE 등 중동국가들이 거론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해당 국가들과 오늘 오후 5시에 발표하기로 미리 약속한 것"이라며 "대통령 외교 일정은 상대국과 협의를 통해 약속된 시간에 공식 발표하는 것이 외교 관례다.


그럼에도 야당에서 순방 일정을 포함하는 논평을 낸 데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외교의 본질은 상대국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국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공식 발표 전에 순방 일정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 결례를 넘어 상대국과의 신뢰관계를 훼손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한민국 정상외교는 어느 때보다 국제무대에서 높은 위상 보이며 실질 성과로 국익에 기여하고 있다"며 "수권정당 되고 싶은 야당이면 외교적 사안에 대해 좀 더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날 논평을 냈던 국민의힘 선대본부의 장 부대변인은 "청와대의 주장은 사실이 아닐뿐더러 적반하장에 가깝다"고 반박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날 다시 논평을 내 "전날 논평 어디에 대통령 일정이 나오나. 단지 문 대통령이 그 나라들을 순방한다는 소문이 흘러나왔고, 공당으로서는 이 소문이 사실인지 확인해 입장을 전달하는 게 의무"라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는 야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에 외교결례 덤터기를 씌우고 있다. 졸렬하다"며 "청와대는 외교 결례 운운하기 전에 국민에 대한 결례부터 걱정하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