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김만배측 '이재명 지시' 발언에 "왜곡…마녀사냥"

입력 2022/01/11 15:44
수정 2022/01/11 15:51
"檢, 수개월 수사하고 이제와서 이상한 정보흘려 정치개입"
3163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강연하는 이재명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11일 대장동 의혹 재판과 관련,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측이 '이재명 시장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매우 정치적으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공판이 계속될 텐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는 질문을 받고 "자꾸 사소한 것을 갖고 왜곡을 하려는 시도들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검찰이 신속하게 진상을 제대로 수사하고, 상응하는 책임을 묻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씀드린다"면서 "수개월 동안 수사를 해놓고 이제와서 이상한 정보를 흘려서 자꾸 정치에 개입하는 모양새인데 검찰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속하게 특검에 합의해서 정말 조건과 성역 없이 모든 분야에 대해서 수사하고 진상을 규명해서 책임 묻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만배씨 측 변호인은 전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양철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배임 혐의와 관련,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이 안정적 사업을 위해 지시한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 공보단은 입장문을 통해 "(김씨 측이 언급한) 방침은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사적 지시가 아닌 성남시의 공식방침이었다"며 "'이재명 지시'라는 표현은 틀린 표현이며 '성남시 공식 방침'으로 표현하는 게 맞는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한편, 이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으로 선제타격을 거론한 것에 대해 "국민이 참 많이 불안해하실 것 같다"고 말했다.

3163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이재명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