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문대통령, 베이징올림픽 참석 검토하지 않고 있다"

입력 2022/01/12 18:53
수정 2022/01/12 18:55
"이달 말 한중 화상정상회담 개최방안, 양국이 소통 중"
北 발사엔 "강한 유감…남북관계 긴장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
3666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청와대

청와대는 12일 "내달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문제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이 '문 대통령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석 논의가 어떻게 진행 중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에서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서 동북아와 세계 평화·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 대통령의 참석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관례를 참고해 적절한 대표단이 파견될 수 있도록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방중 대신 이달 말 한중 화상 정상회담이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결정된 사항은 없으나 정상 간 교류의 중요성을 감안해 양측이 소통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양측은 정상 등 각급에서의 교류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코로나19에도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최근 미사일을 연속 발사한 것은 강한 유감"이라며 "남북관계가 긴장되지 않고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해나가겠다"는 청와대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이 관계자는 "우리 군도 국민들이 안보위협에 대해 우려하지 않도록 현 위협에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며 "또한 북한의 무기개발 실태를 예의주시하면서 진화되는 위협에 대해 실질적으로 방어할 수 있는 다양한 역량을 키워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