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형수 욕설파일 공개에 "다시한번 깊이 사과…국민들께서 용서해주시면 고맙겠다"

변덕호 기자
입력 2022/01/18 17:02
수정 2022/01/18 20:15
539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있다. [한주형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8일 형과 형수에게 전화로 욕설과 폭언을 한 녹음 파일이 공개된 것에 대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당 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가족의 내밀한 문제고 비록 또 말씀드리긴 어려운 사정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후 '굿바이 이재명' 저자 장영하 변호사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160분 가량의 녹음 파일 34개와 전문을 언론에 공개했다.

이 후보는 "그 파일들은 그때 당시 형님 부부가 여러 개를 녹취했기 때문에 그때 당시 이미 여러 언론에게 공개된 것"이라며 "떠돌다가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도 저의 한 과거 제 책임이고 사과드리고 한편으로는 그 문제의 발단이 되었던 어머니는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문제를 만들었던 그 분 형님도 세상에 안 계시니까 다신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까 국민들께서 용서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측에서 TV토론을 미루자고 한 데 대한 입장과 특별한 토론 준비 전략이 있는지 묻자 "선거 때까지 미루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후보는 "있는대로 다 설명드리고 국민들이 윤 후보에게 묻고 싶은 거 대신 묻고 답할 것은 다 답하겠다"며 "누가 유능한 리더인지, 후보인지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양자 TV토론 일정을 조율했으나 조율에 차질을 빚었다.


민주당 측은 27일을 토론일정으로 잡았다고 발표했으나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일정이 확정되지 않았다'면서 31일을 대안으로 들고 나왔다. 31일은 설 연휴 중 기간으로 바로 다음날은 음력 1월 1일 설날이다.

최근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록 방영분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대통령은 국가의 운명을 결정하는 중요한 자리다. 대통령이 될 사람과 대통령 권한 행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모든 요소에 대해서는 무한 검증하는 게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김건희씨 녹취파일 문제는 제가 언급하긴 적절치 않고 언론 판단에 맡기겠다"고 답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