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尹 "소상공인 손실 신속보상…비과학적 방역 손봐야"

이희수 기자김보담 기자
입력 2022/01/18 17:35
수정 2022/01/18 23:11
코로나피해 맞춤형 대책 제시
한국형 반값임대료 재차 강조
사회복지사에 '단일임금체계'

매일경제 공약검증단
"단일임금제 현장반응 좋지만
호봉제아닌 직무급제로 해야"
5412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강남구의 한 실내 피트니스센터를 찾아 체육시설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한 뒤 운동을 하고 있다. [한주형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다시 한번 현 정부 방역정책의 전면 개편과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손실보상 집행을 강조했다. 550만 자영업자의 표심을 잡기 위해서다. 그는 코로나19 피해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을 향해 "뚜렷한 맞춤형 정책으로 사각지대에 놓이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적극 구애했다.

18일 윤 후보는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소상공인연합회 신년하례식에 참석해 "지금 이 순간에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소상공인에게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송구하다는 말씀을 먼저 올린다"며 "주먹구구식 비과학적 방역과 거리두기 대책을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방역패스에 대한 불만이 큰 헬스장을 찾아 "헬스장을 운영하는 분들 입장에선 이게 경제활동"이라며 "경제활동을 제한하려면 합리적인 근거를 제시해야 하는데 근거가 없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특히 요가처럼 대화 없이 강사의 리드에 따라 하는 운동은 거리두기와 시간 제한을 둘 필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 후보는 코로나19로 벼랑 끝에 내몰린 소상공인에게 빠르게 손실보상을 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신의 대표 공약인 '한국형 반값 임대료 프로젝트'도 재차 강조했다. 이는 국가가 소상공인에게 대출을 해주고, 대출금을 임대료와 공과금에 쓰면 상환금액 절반을 면제해주는 제도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사회복지사협회를 찾아 청년 사회복지사들과 만나기도 했다.


윤 후보는 이에 앞서 이들을 위한 공약으로 △단일임금체계 도입을 통한 낮은 급여체계 개선 △복지사들의 안전 확보 및 인권 보호 △사회복지연수원 설치를 내걸었는데, 특히 단일임금체계 도입에 눈길이 쏠린다. 매일경제 공약검증단인 조승연 인천의료원 원장은 "인천에서도 단일임금제를 했는데 좋은 호응이 있었다"며 "사회복지사 숫자는 많지만 임금도 낮고 근무 여건이 어려웠는데 임금체계를 단일화하는 건 매우 좋은 공약"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기존에 공무원 호봉제 방식을 떠나 미래지향적인 직무급제 등 방식으로 설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이희수 기자 / 김보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