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사우디, 1조1천억원 규모 주조-단조 합작법인 설립 MOU 체결

입력 2022/01/19 06:00
수정 2022/01/19 08:52
제3차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 열어 협력 확대 논의
5479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3차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 위원회 합의의사록 서명식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우디 킹살만 해양산업단지 내 9억4천만달러(약 1조1천209억원) 규모의 주조·단조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제3차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국은 2016년 9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에 합의한 이래 2차례의 장관급 회담을 포함해 총 6차례 회의를 열어 양국간 협업 모델을 발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해 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사우디 공식 방문을 계기로 열린 이날 3차 위원회에서 양국 대표단은 그간의 성과를 점검하는 한편 신규 협업 모델을 논의했다.

5479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3차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 위원회

이번 회의에는 문승욱 산업부 장관과 칼리드 알팔레 투자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양국의 관계 부처 국·과장들이 참석했다.




양국 정부는 사우디 킹살만 해양산업단지 내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총 66억달러(약 7조8천705억원) 규모의 합작 투자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했다.

양국은 또 사막지대의 기후 특성에 따른 사우디 내 대체수원 확보를 위해 사우디 맞춤형 해수담수화 기술을 개발해 오는 3월 중 파일럿 플랜트 운영에 착수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우디 측 관심 사항인 창의성·혁신·인공지능 분야 등 교육 분야 전반에 걸쳐 협력 강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양국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분야 합작투자를 위해 한국벤처투자와 사우디모태펀드 간의 금융지원 협력에도 합의했다.

54793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킹칼리드 국제공항에 게양된 한-사우디 국기

양국은 이미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파트너 연결 등을 포함하는 투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조만간 합작 중소기업 설립도 기대된다.

문 장관은 마무리 발언에서 "한-사우디 비전 2030은 미래를 대비하는 플랫폼으로, 향후 예상치 못한 상황 변화에도 양국이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협의체로서의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위원회를 통해 양국 기업 간 협력과 투자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