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시, 올해 출생아에 200만원 바우처 지급

입력 2022/01/19 06:00
5480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출산

서울시는 올해부터 아이를 낳는 가정에 200만원의 '첫만남 이용권' 바우처를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첫만남 이용권' 바우처 지급 대상은 올해 1월 1일 이후 출생아로, 출생신고 후 주민등록 번호를 부여받은 영아다. 신청은 주소지 동주민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복지로 www.bokjiro.go.kr 또는 정부 24 www.gov.kr)으로 할 수 있다. 영아 보호자의 국민행복카드에 포인트 형태로 지급된다.

지급된 바우처는 출생일로부터 1년간 사용할 수 있다. 유흥·사행업종, 레저업종 등 지급 목적에서 벗어난 유형으로 분류된 업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사용할 수 있다.

현재 사업 시행을 위한 시스템 구축, 정보 현행화 등을 진행하고 있어 바우처 지급은 4월 1일부터 이뤄진다.




아동수당을 받을 수 있는 연령은 '만 7세 미만'에서 '만 8세 미만'으로 확대됐다. 다만, 전산시스템 개편 등 시행 준비로 인해 올해 4월 25일부터 지급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