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 일병의 새해각오…"군대와서 자격증 하나는 따야하지 말입니다"

입력 2022/01/19 11:16
국방일보, 임인년 새해 장병 설문조사 결과
새해목표로는 자격증 취득, 체력단련 꼽아
"월급으로 부모님께 스마트폰 사드리고파"
559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육군 장병들이 일과 후 체력단련에 매진하고 있다. [사진 제공 = 국방일보]

임인년 새해를 맞아 장병들이 세운 군 생활 중 개인적 목표로는 자격증 취득, 체력단련, 다이어트 등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장병들은 새해 첫 봉급으로 부모님께 드리고 싶은 선물로는 스마트폰과 안마기 등 가전제품과 전자기기를 첫손으로 꼽았다.

19일 국방일보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1월 병영차트'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9일까지 대국민 국군 소통 서비스 어플리케이션 '더캠프'를 통해 주관식 설문으로 진행됐고, 총 744명의 장병이 참여했다.

전체 응답자의 44.7%인 333명은 올해 군 생활의 개인적 목표를 '자격증 취득'이라고 답했다.


장병들은 설문 답변을 통해 "군에서 자격증 하나는 따고 전역하겠다", "영어 회화 공부를 열심히 해 유창한 영어 실력을 갖추겠다"는 새해 다짐을 밝혔다. 장병들이 따고 싶은 자격증으로는 영어, 일어, 한자 등 어학 분야가 주를 이뤘다. 또 △노인스포츠지도사 △국제무역사 △공인중개사 △지게차 자격증 등을 따겠다고 다짐한 장병도 있었다.

장병들이 답한 올해 군 생활의 개인적 목표 2위는 '체력단련'(272명·36.6%)이었다. 꾸준한 운동으로 강한 체력을 다지고, 특급전사 자격을 따 포상휴가를 나가겠다는 당찬 포부를 밝힌 장병들이 두 번째로 많았다. 3위는 '체중감량'(55명·7.4%)이었다. 국방일보는 "입대 전 살이 너무 쪄 자존감이 낮았는데, 군에서 꼭 다이어트에 성공해 전역 때 당당하게 '바디프로필' 사진을 찍겠다"는 육군25사단의 한 장병이 밝힌 목표를 전했다.


'올해 첫 봉급으로 부모님께 사드리고 싶은 선물'로는 전체 응답자의 15.1%인 112명의 장병들이 가전제품과 전자기기를 선택했다. 장병들은 △스마트폰 △무선 이어폰 △안마기 △청소기 등 실용적인 선물을 드렸을 때 부모님이 가장 기뻐하실 것이라고 예상했다.

2위는 '현금'(104명·13.9%)이었다. 장병들은 봉급의 일부를 부모님께 용돈으로 드리거나, 현금 꽃다발을 만들어 선물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가족식사'와 '의류'는 각각 장병 100명(13.5%)의 선택을 받아 공동 3위에 올랐다.

국방일보는 매월 '병영차트'를 통해 군과 국민의 다양한 관심사 가운데 흥미로운 주제를 뽑아 장병들의 의견을 듣고 순위를 매겨보고 있다. 설문 결과는 국방일보 신문 지면과 온라인 홈페이지 기사, SNS 카드뉴스, 유튜브 영상 콘텐츠 등으로 공개된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