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독도 그림'에 뿔난 일본 대사관, 문재인 대통령 설 선물 반송

입력 2022/01/22 09:12
수정 2022/01/22 17:43
664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설 명절을 앞두고 주한 외교사절들에게 보낸 선물세트 상자의 그림. [자료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에 독도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로 주한일본대사관이 선물 수령을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새해 들어서도 불편한 한일관계는 여전한 것으로 보인다.

22일 교도 통신 등에 따르면 주한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전날 그대로 반송했다.

일본대사관은 선물을 돌려보내며 한국 정부에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독도는)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설 명절을 맞아 청와대는 각국 대사들에게 전통주와 밤 등이 담긴 선물 세트를 보냈다. 이 선물 상자 겉면에는 섬을 배경으로 일출 장면이 그려져 있다.


일본대사관은 이 섬이 독도를 연상시킨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이에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지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주장해 다시 한번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