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철수, 민노총과 대립각 세우나

입력 2022/01/22 10:06
수정 2022/01/22 10:50
"강성 귀족노조 혁파, 불법파업 방지책 만들 것"
664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22일 "청년과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강성 귀족노조를 혁파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안 후보는 SNS을 통해 지난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대규모 집회를 언급하며 "강성 귀족노조는 기업의 성장과 청년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걸림돌"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소속 조합원들만 대우받고 그들의 이익만 대변하며,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겐 넘을 수 없는 진입장벽을 쌓는 이들이야말로 진짜 불평등 세상 조장 세력"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민주노총 전성시대를 끝내고 착하고 성실한 보통 국민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며 "당선되면 강성 귀족노조의 '뗏법'과 불법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불법집회를 엄단하고, 사업주가 불법 파업에 대해 기업을 보호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