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독도 그림 설 선물 반송 日에…서경덕 "분쟁지역 만들려는 꼼수"

입력 2022/01/24 08:30
"명백한 영토 도발…문화관광 콘텐츠 활용한 대외 홍보 강화해야"
691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청와대가 주한 일본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 포장 겉면

주한국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 상자에 독도가 그려졌다는 이유로 반송하고 항의한 것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비판했다.

주한국 일본대사관은 21일 청와대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반송하면서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에 서 교수는 24일 소셜미디어(SNS)에서 "명백한 '영토 도발'이자 독도를 국제 분쟁지역으로 만들기 위한 '꼼수 전략'"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이 앞서 17일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는 일본 고유 영토"라고 억지 주장을 반복한 사실, 남태평양의 섬나라 통가 인근 해저 화산이 폭발하자 일본 기상청이 쓰나미 경보를 내려면서 홈페이지에서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사실 등을 사례로 들었다.

서 교수는 "이러한 일본 정부의 꼼수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문화관광 콘텐츠'를 활용해 대외적으로 홍보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세계인들이 'K-콘텐츠'에 큰 관심이 있기에 독도를 문화적으로 자연스럽게 소개하고, 독도 관광을 더 활성화해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이는 일본은 절대로 할 수 없는 일들로, 실효 지배하는 우리가 독도에서 문화콘텐츠를 꾸준히 만들어나가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