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제주도, 고정밀 3차원 하천 측량·관리 시스템 구현

입력 2022/01/24 08:47
692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제주도청 현판

제주의 하천을 3차원으로 측량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이 구현됐다.

제주도는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 추진하는 '민간주도형 전자정부 서비스 시범사업'으로 디지털 트윈 방식 하천 플랫폼 구축 2차 사업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의 기계나 장비, 사물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하는 방식으로, 제품을 만들기 전 모의시험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해 활용되고 있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신규 하천 180㎞에 대한 디지털 자료를 구축했다.

도는 2020년 1차 사업 당시 마련한 하천관리 중심 플랫폼 기능에 이를 추가해 집중 호우 발생 시 하천 재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또 하천수위·유량·유속정보를 수집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센서 분석정보와 폐쇄회로(CCTV) 모니터링 상황을 종합 분석해 피해가 예측되는 지역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재난 알림 기능을 시범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도록 했다.

도는 올해 3차 구축 사업을 추진해 하천 2곳에 대해 하천 범람 피해 예측 시뮬레이션 기능을 강화하는 등 재난관리 시스템을 보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